티스토리 뷰

체르노빌은 아직도 인간이 살지 못 하는 곳으로 지정되어 있다. 

체르노빌 참사는 1986 4 26 소비에트 우크라이나 북부의 프리피아트시 인근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의 4 원자로에서 발생한 대재앙으로, 최대 중증도 분류인 INES 7등급의 원자력 재해 2 하나이다.



사고는 소련의 공통 원자로인 RBMK 대한 안전 시험 시작되었는데, 이는 비상 발전기가 전력을 공급할 있을 때까지 원자로 냉각수를 순환시키기 위한 안전 절차의 개발을 돕기 위한 전기 정전을 대비한 시뮬레이션이었다. 간격은 1분이었으며 원자로 노심 과열을 일으킬 있는 잠재적 안전 문제로 확인되었다. 1982 이후 번의 시험이 실시되었으나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다. 번째 시도에서 시험은 10시간 지연되었고, 그래서 제대로 운영인력이 준비되지 않았었다. 게다가 시험 감독관은 절차를 따르지 않았고, RBMK 원자로 고유의 설계 결함 여러 비상 안전계통의 예상됐던 불능화와 결합하여 연쇄 반응이 제어되지 않아 불안정한 작동 조건을 생성되었다. 엄청난 양의 에너지가 갑자기 방출되었는데, 에너지는 과열된 냉각수를 증발시켜 매우 파괴적인 증기 폭발의 원인이 되었고 이는 원자로 압력 용기를 파열, 바로 이어서 폭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9 동안 상당한 소련과 유럽 대부분에 걸쳐 대기방사능 오염을 발생시켰고, 1986 5 4 되어서야 마침내 진압되었다. 이것은 초기 폭발에 의한 것과 거의 같은 양이었다. 전체 사상자 수는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방사선의 결과로 기대수명이 줄어든다는 추정은 매우 불확실하며, 유엔 연구에 따르면 4,000명부터 20 명까지 다양하다. 사고 증기 폭발 영향은 시설 내에서 명의 사망을 야기했다. 하나는 폭발 직후였고 다른 하나는 치사량의 이온화 방사선에 의해서였다. 며칠, 동안에 걸쳐 134명의 공무원들이 급성 방사선 증후군으로 입원했는데, 28명의 소방관과 직원들이 수개월 내에 사망했다. 추가적으로, 입원한 134명의 생존자 14명의 이온화 방사선에 노출 인한 사망이 사고 이후 10 이내에 발생했다. 2011 15명의 소아 갑상선암 사망률이 기록되었다. 생존 직원, 초기에 ARS 입원한 직원 대규모 인구 암의 상대적 위험 증가 여부는 시간과 연구가 필요하다.

4호기 원자로 건물의 잔해들은 방사능 오염의 확산을 줄이고 부지를 이상의 풍화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고안된 커다란 석관에 둘러싸여졌다. 이것은 급히 건설되어 원자로가 냉정지 단계에 들어서고 있던 1986 12월에 완공되었다. 발전소에 있는 다른 손상되지 않은 원자로의 직원들을 위해 방사선 방호를 제공했으며, 3호는 2000년까지 전기를 생산하고 있었다. 석관의 지속적인 열화 때문에 2017년에 국제 팀이 설계하고 건설한 최첨단 보호장치인 체르노빌 세이프 컨피네이션에 설치 되었고 원자로와 4호기가 모두 추가로 폐쇄되었다. 새로운  보호막은 방사능 오염을 방지하는 동시에 석관과 원자로 이물질의 제거를 용이하게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체르노빌 참사는 비용과 사상자 양면에서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로 꼽힌다. 사고 직후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투쟁은 이후 주변 오염 제거 노력과 함께 궁극적으로 50 이상의 액화기를 포함하며 180 루블의 비용이 소요되었다. (1986 300 달러, 2019 인플레이션을 위해 조정된 680 달러). 사고로 소련이 설계한 나머지 모든 RBMK 원자로의 안전성이 향상되었으며, 10기는 2019 현재 전기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