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전 논문 리뷰 

2 고장부가치투자전략

2.1 이 논문은 개선된 투자전략을 회사장부율(BM)을 기반으로 검토한다. 이전 연구자료들을 BM이 높은 회사가 BM이 낮은 회사보다 실적이 좋음을 즘영하고 있다. 강한 이익실적은 시장의 효율성과 비효율성에 기여한다. 장부는 재무부실을 잡아내는 변수로서 꾸준한 이익은 위험을 상쇄시킨다. 고장부가치회사와 연관되는 ROE로 이는 증명이 된다 그리고 BM, 부채 그리고 다른 재무위험평가들과 관련이 크게 있다. 두 번재로는 고장부가치의 회사와 저장부가치 회사의 시장가격은 정확치 않다는 것이다. 특히 고장부가치 회사들은 이전실적이 좋지 않았고 이로 인해 미래실적이 어두울 것이라는 부정적인 평가와 함께 무시받는다. 이러한 부정적인 시각은 이익을 얻게 된 후 발표되는 미래의 분기 실적 발표에서 풀어지게 된다. 

모순되게도, 아날리스트들은 고장부가치 회사들은 사거나 팔라고 권유하지 않는다. 아날리스트들은 최근 실적이 좋은 회사들을 추천하는 경향이 있다. 이 행동에 대한 설명으로는, 개인주식을 기반으로 보면, 평범한 가치회사가 시장보다 성과를 내지 못 하면 아날리스트들이 결국 고장부가치 회사들을 구매하는 전략만을 쓰게 됨을 알고 된다. 아니면 아날리스트들이 최근 실적이 좋은 회사를 추천해 줌으로 인센티브를 받는 것이다. 

내재가치분석 시점에서 보자면, 가치주는 기본적으로 성장주식보다는 재무제표에 더 잘 되어있다.  성장주 가치평가는 전형적으로 판매와 결과적으로 생긴 현금흐름에 대한 장기적인 판단이 될 수 있다, 이는 재무정보와는 거의 관계가 없다. 게다가, 성장주의 수익은 모멘텀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비교해보면, 가치주의 분석은 최근 회사의 내재가치 변화에 주목을 해야 한다 그리고 이는 지난 과거재무제표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도 필요하다. 재무제표분석을 사용하면 투자자들은 튼튼한 가치회사들, 고수익투자전략을 BM을 기반으로 짜고, 효과를 창출해 낼 수 있다. 

 

2.2.  이전 회사기반 분석 연구

 최상의 주와 최악의 주를 갈라내는 방법 중 회사의 내재가치를 구하거나 시장예측의 한계를 걸러내는 접근법이 있다. 프랑켈과 리는 회사가치보다 떨어지는 주식을 사라고 권장한다. 저평가주에 대한 판단은 분석가들의 이익예측이 회계기반분석 모델로 이루어진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