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주일에 최소 두 번, 이 루틴으로 가슴을 터지게 만들어 보자. 핏줄이 실제로 터질 수 있으니 무게 조절은 덤이다. 하지만 누군가는 이렇게 말한다. 무겁게 들게 아니면 집에나 가라라고. 여름이 얼마 멀지 않았다. 물론 몸은 겨울에 만들고 봄에 조각해서 여름에 보여준다는 말이 있지만, 이미 봄이다. 내년 여름을 생각해서라도 지금부터 가슴운동을 해보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