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적당한 수수료에 대한 두 회사의 논의가 결론을 보지 못 했기 때문이다.

미국의 월마트와는 관계가 없는 일이지만, 올해 7월 18일부터 캐나다 월마트는 비자카드를 더 이상 받지 않겠다고 한다. 캐나다 월마트는 비자카드와 적당한 수수료에 대해 논의해 왔지만 결론에 도달 할 수 없기에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비자카드 대변인은 캐나다에서 "가장 낮은 수수료를 제공하는 회사" 중 하나가 비자카드라고 강조하고 있지만 캐나다 월마트는 비자카드 대변인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모양이다. 


두 회사 모두 자세한 지불관련 계약조건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캐나다 월마트는 소매상들이 매년 78백만 미국달러를 비자카드에 수수료로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명확한 거래수수료 또한 비자카드는 기밀사항으로 취급 해왔다. 캐나다의 소매업자들은 비싼 수수료에 대해 불평을 해왔고 2014년에는 결국 정부의 중재까지 불러오게 되었다. 비자와 마스터카드는 수수료를 1.5%로 일괄적용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메리카 익스프레스의 경우 소매업자들에게 동일한 수수료를 받고있지만 비자와 마스터카드는 카드에 따른 수수료를 받아오고 있다. 소비자들이 비자카드를 사용했을 시 소매업자들은 1%-3%사이의 수수료가 나가게 되는데 비자의 수수료 정책은 기밀취급이기에 이를 소매업자들이 알 길이 없다고 한다.


캐나다 월마트의 비자반대 정책은 온타리오 북부의 썬더베이를 시작으로 370개의 월마트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것이라고 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