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간을 갖고 천천히 만나보도록 하자. 


요즘 세상에 이혼이 흠도 아니고, 이혼한 사람과 만나는건 별 문제가 아니다. 재혼이건 초혼이건 자신과 맞는 사람과 평생을 산다는게 중요한게 아닐까. 미혼/이혼경력이 미래를 좌지우지 할 확률은 어차피 비슷비슷하다. 얼마나 참고 인내하고 서로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냐의 차이의 문제로 보인다. 이렇게 보면 사람만 좋으면 됐지 만난 시간, 그 사람의 과거 무슨 상관이겠는가. 그저 자신이 좋으면 누가 뭐라해도 만날 것이고 자신이 결정 내린 쪽으로 일을 추진하지 하게 된다. 의심은 든다 한들 사람은 자신이 원하고 싶은 걸 얻으려 하는 경향이 있지 않은가. 하지만 역으로 생각해 볼 필요도 있다. 



미혼인 사람을 만나도 결혼을 결정하기란 쉽지 않다. 오래 만나보고 서로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여지 가질 수 있는지도 봐야 한다. 물론 만나서 결혼하고 맞춰가고 살아가도 상관은 없을 듯 싶지만, 그래도 결혼이라는 결정을 한 순간의 감정에 휩싸여 내리는건 그리 현명해 보이진 않는다. 이것저것 다 재고 계산하고 결혼하는 것도 문제겠지만, 아무 생각없이 감정에 치우쳐 결혼 하는 것도 그리 합리적으로 보이진 않는다. 


그 사람이 초혼이거나 이혼했거나는 그렇게 크게 상관이 없다. 누군가 반대를 한다고 해도 확고한 자신감과 원함이 있다면 말이다. 더 들여 봐야 하는 점은 그 사람의 이혼 경력이 아닌 실제로 자신과 맞는 사람인지 더 만나보고 서로에 대해 알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지 이다. 결혼을 굳이 전제로 만나지 않아도 적절한 시간을 가지고 사랑을 확인하며 만날 수 있지 않은가. 그럼에도 굳이 만나지 얼마 되지 않은 사람과 결혼을 무조건적인 전제로 삼고 만나려 하는 건 너무 감정에 치우친 결정같이 보인다. 


결국 자신이 원하는 것을 따라 가는게 사람이라지만 적어도 여유를 가지고 그 길을 쫓아 갈 수 있지 않을까. 어차피 함께 평생을 할 사람이라면 적당한 시간을 두고 지켜보는게 문제가 되진 않을 듯 하다. 결혼을 위한 결혼이 아닌 사랑을 위한 결혼이라면 사실 결혼이라는 제도도 그리 필요 없지 않은가. 평생을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면 아무 문제가 없다. 굳이 사회의 틀에 맞출 필요가 없다. 


어느 쪽을 선택하던 결혼을 하기 위해서건 두 사람의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서건, 시간이 필요한건 사실이다. 두 사람이 사랑을 확인해 가는 단계라면 너무 빠르지 않게, 너무 느리지 않게 편안한 마음으로 만남부터 가져 보는게 어떨까 한다. 사람을 믿고 안 믿고, 그 사람을 계산적으로 보고 안 보고의 문제가 아닌 그저 지금의 현실에만 집중해 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듯 하다. 굳이 벌어지지도 않은 미래를 가져다 부치고 그 안에서 고민하고 고통 받을 필요가 뭐 있는가. 서로 사랑하면 함께 함이 가장 중요한 것 아닐까. 굳이 서두를 필요가 없어 보인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