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필/소설/영어

Year

mohalka mohalka.com 2016.01.01 05:43

남자는 몇 번이고 되내였다. 그저 그리워하는 것으로 만족하면 된다. 그저 이렇게 시간이 가면 되는 것이라고. 자존심을 굽힐 일도, 자존감을 낮출 일도 필요 없다고 되뇌였다. 그저 가는 시간에 따라 몸을 맞기면 된다고 자신을 설득했다. 아무것도 변할 것이 없다고, 그저 가는 세월에 몸을 맞기면 모든 것이 괜찮을 것이라고 자신을 다독 거렸다. 떠나간 그 무엇을 잡으려는 노력은 보잘 것 없는 것이며 아무것도 이 상황을 바꿀 수 없다고 믿으려 노력했다. 바꿀 수 있다고 한들 그것이 자신에게 이로울지 아닐지도 확신 할 수 없으면 지금처럼 지내는게 낫다고 믿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가슴 한 켠이 쓰리고 매일 꿈 속에서 고통과 행복을 동시에 느낀다고 한들 현실에서 변하는 건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지나간 과거는 지나간 과거이고 오늘은 오늘이라는 것은 지나간 선인들의 말들을 지겹게 읽은 덕에 잘 알고 있었다. 그 말들에 대한 믿음 보다는 의심이 클 때도 많았지만 그렇다고 그가 현실에서 할 수 있는 건 사실 그리 많지 않았다. 선택을 할 수 있는 것도 그리 많지 않았지만, 그 적은 선택 중에서 하나를 선택한다 한들 현실이 바뀐다고 장담조차 할 수 없었다. 좌절을 되뇌이며 지독하게 비관적이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었음에도 희망을 스스로에게 강요하며 지나치게 낙천적인 사람조차 될 수 없다는 느낌 또한 지울 수 없었다. 


긍정적이며 낙천적인 마음을 갖으려 노력하고 또 노력해도 발목을 잡는 과거와 현실 또한 자신의 과거에 기인한 것이며 자신이 받아 들여야 할 사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것을 알 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의지를 갖기 위해 스스로를 채찍질하며 자유를 성취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자신이 주체적이지 못 하고 상황과 그 외의 것들을 탓하는 것은 아닌가 하며 자신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려 했지만 노력은 그리 원하는 만큼 성공적이지 못 했다. 희망이라는 이름에 기대어 자신이 원하는 꿈이 그저 상상의 나래는 불가한 것은 아닌가 하는 자문을 무시 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어떤 것이 옳은지에 대한 확신을 스스로 결정 내릴 수 없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결정에 의해 미래와 앞으로의 현실이 결정된다고 믿고 있었음에도 자신이 결정 할 수 없는 일도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 무엇도 확신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음에도 확신이 없는 인생 또한 인정할 수 없는 이중적인 자신의 마음을 논리적으로 설명 할 수 없었다. 그저 자신이 원하는 것이 옳은지 옳지 않은지, 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라면 실행을 먼저 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확신 할 수조차 없는 위치에 있는 남자였다. 그저 시간이 모든 것을 해결해 줄것이라는 믿음과 동시에 시간에 기대어 현실과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변명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지우지 못 하고 있었다. 자신의 삶에 대한 결정은 자신에게 있다고 강력하게 믿음과 동시에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은 제한적이라는 것을 인지하는 일은 아마도 누구에게도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결국 누군가는 단순하게 생각하고 있을 문제를 단순하지 못 하게 하고 있는 이유 때문에 갈팡질팡이라는 좋아하지 않는 단어를 이해하게 되었다. 남자는 현실에 대한 만족감을 갖으려 노력하면서도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이런 생각이 자신을 무조건적으로 긍정적으로 여기게 하는지, 긍정적인 마음 때문에 현실과 미래에 대한 현실과 미래에 대한 위협을 자신이 느끼지 못 하거나 무시하려고 하고 있는 것인지 혼돈을 느낄 수 밖에 없었다. 무엇이 옳은지, 그에 대해 생각하고 결론을 내리기 위해 노력하면 할 수록 남자는 자신에게 던지는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으려는 자신의 모습보다는, 답답함과 싸우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마주하는 시간이 늘어감에 그에 따른 괴로움을 지우려는 모습을 더욱 자주 대면해야 했을 뿐이다. 


하지만 남자는 알고 있었다, 어떤 그 무엇도, 자신이 아니면 이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다는 것을.          

'수필/소설 > 영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어와 동사  (0) 2018.02.01
Year  (0) 2016.01.01
  (0) 2015.12.31
일요일  (0) 2015.03.08
서울, 청계천 광화문  (0) 2014.10.09
우화, 비대한 머리  (0) 2014.09.27
역도의 정신, 몰입과 일상  (0) 2013.11.15
[입맞춤]  (0) 2013.11.05
[고소한 거짓말]  (0) 2013.10.29
가슴을 따듯하게 하는 사진속에 담긴 실화들  (0) 2013.07.21
힘든 나날 속에 웃음을 잃지 않는 법  (0) 2013.07.1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