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연이 들어왔다. 오래간만에 사연이다. 요 근래 사연이 들어와도 도저히 답장을 할 수 없었다. 이유는 단 하나. 바쁘다. 개인적인 일들이 너무 많았다. 최근 시작한 팟캐스트 편집, 회사 마치고 가는 운동, 주말마다 가는 교육 등등 예전만큼 개인 시간이 나지 않는다. 여하튼, 각설하고 다시 상담-고민 나눔이라 부르고 싶다-을 시작했다. 약 4년간 블로그를 통해 글로 했던 고민 나눔을 팟캐스트로 옮겼다. 


세상 문제는 복잡하게 생각하면 한 없이 복잡하고 간단하게 생각하면 한 없이 단순해진다. 연애 문제도 그렇다. 헤어져야 할까? 계속 만나야 할까? 보통 이런 생각이 들었다는 것 자체가 헤어져야 하는 게 보통은 맞다. 절친한 친구가 조금 섭섭하게 했다고 절교 생각하진 않는다. 하물며 더 친하고 더 가까운 애인한테 이런 생각이 들었다면 그 관계는 금이 가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감정의 동물 아닌가. 세상 사 무 자르듯이 모든 걸 결론 낼 수는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되는가. 질문, 만나냐는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이 질문에 행복을 넣으면 된다. 어느 쪽이 더 행복한가? 만날 때 그 사람의 단점이 행복을 증발시키지 않는다면, 여전히 행복감이 더 크다면 만나면 된다. 만나는 게 하루하루 고통이고 언제 헤어지자고 말하지 하며 시계만 본다면 과감하게 나쁜 사람이 되어 헤어지자고 말하는 게 맞다. 


단순하고 명쾌한 답변이라고 본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단순한 감정을 품고 있지 않다. 행복하다가도 불행하고 불행하다가도 행복하다. 누구에게나 어느 정도의 조증은 있고 우울증도 있다. 만나서 좋고 나에게 잘해주는 착하고 좋은 사람이지만 너무 많은 것들이 걸림돌이 된다. 이 것만 고쳤으면 완벽할 텐데, 내가 더 행복할 텐데 라는 생각을 지우지 못한다. 그게 욕심인지 아니면 당연한 연애의 방식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 그렇기에 우리는 더 행복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행복에 관한 질문을 다르게 던져야 한다. 그 사람이 나를 행복하게 해 주느냐도 생각해 봐야겠지만. 내가 어떨 때 행복한 지도 생각해 봐야 한다. 그리고 역지사지도 잊어서는 안 된다. 과연 나는 그 사람을 행복하게 해 주려 노력이라도 하고 있는지 고민해 봐야 한다. 이기적인 관계는 깨질 수밖에 없다. 그 사람이 이기적인 건지 내가 이기적인 건지 잘 판단해야 한다. 관계가 오래 지속되지 못하는 연애를 반복한다면 본인에 대한 고찰은 필수다. 


누군가가 이 연애 헤어져! 이 결혼 더 이상 반대야!라고 외치는 수준으로 강요를 한다면 그 사람의 연애와 결혼도 봐야 한다. 범죄의 수준을 넘지 않는 행동, 또는 인간을 피폐하게 하는 처우와 대우를 받고 있다면 이는 빨리 헤어지는 게 맞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연인 간의 사소한 다툼, 서로의 다름에서 오는 오해와 갈등이다. 갈등과 오해는 풀어야 하고 사소한 다툼은 충분한 대화로도 해결이 가능하다. 그 사람과 함께 할 때 행복한가? 그 사람 그 자체로서 좋아하고 사랑할 수 있는가? 그 사람에게 사랑받고 더 많은 것을 받고 싶은가? 아님 더 많은 것을 공유하며 함께 하고 싶은지 고민해보자. 이 질문들에 대해 하나하나 씩 대답을 스스로 찾다 보면 답은 나오게 되어있다.  



연애고민나눔 팟캐스트! 이메일로 사연을 보내주세요! 

이메일 : lang. twotylers@gmail.com 



구독과 좋아요는 언제나 옳은 사랑입니다.



>>>>>>>>>>>>>>>>>>>>>>>>>>>>>>>>>>>>>>>>>>>>>>>>>>>>>>>>>>>>>>>>>>>>>>>>>>>>>>>>

Youtube >>>>

https://www.youtube.com/watch?v=w1uAG0bVZo4

 

>>>>>>>>>>>>>>>>>>>

팟빵


http://www.podbbang.com/ch/1705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