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선릉역에서 술한잔이면 바로 센도수산이다!


선릉역에서 회식이나 술집을 찾고, 안주로 회와 일식을 원한다면 센도수산을 찾아 보자. 수 없이 많은 술집 중에 한 번은 방문해 볼 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는 곳이 센도수산이다. 맛은 물론이고 친절은 당연한 곳이다. 센도수산의 회는 반나절 숙성한 맛과 식감 넘치는 두께를 자랑한다.

친구와 함께 사시미 + 해산물을 먹었다. 양이 많다고 할 순 없지만 술 한잔 하기엔 맛이 좋은 회였다. 평소 회와 해산물을 좋아하기에 시켰다. 직원분에게 여쭤보니 회는 반나절 동안 냉장고에서 숙성된다고 했다. 회 또한 두껍게 썰려 나와 회의 식감을 오래 느낄 수 있었다. 

나토 소스와 나온 오이. 기본 반찬이다. 달콤한 맛이 은근 계속 먹고 싶게 만든다. 

회를 먹는데 술을 안 시킬 수 없었다. 사케를 시켜 회와 먹으니 부러울 게 없는 저녁 술자리가 되었다. 


회는 다른 반찬들과 함께 매우 정갈하게 플레이팅 되어 나왔다. 

옆 테이블에서는 모임이 있었던 모양인데 직원 분이 계속해서 신경 써 주는 모습이 보기에 좋았다. 음식도 음식이지만 친절함도 평균이상이었다. 




그리고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음식이 바로 이 곳의 고로케다. 치즈와 베이컨으로 속을 채운 통감자 고로케다. 살면서 처음 먹어 보았다. 매인 안주로는 배가 차지 않았기에 가라아게와 고로케 중 고민을 하다 권해주신 고로케를 먹었다. 꼭 다시 먹고 싶은 고로케다. 통감자 고로케라니. 튀기는 시간이 있어 나오는 시간이 조금 걸렸지만 충분히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었다. 


선릉역 근처에서 맛있는 술집이나 일식집을 찾는다면 연인, 친구, 회사 동료들과 함께 센도수산을 찾아 보자. 후회없는 선택이 될 수도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