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설레지 않는다고 해서 사랑이 아닌 건 아니다. 


사랑한다고 해서 마음이 꼭 설레야 하는건 아니다. 우리는 착각한다. 설렘이 사라지면 사랑도 사라지는 줄 안다. 하지만 우리는 두근 거리는 마음이 없더라도 누군가를 여전히 사랑하고 있다. 가장 가까운 사람은 가족이다. 가족과 연 끊을 정도의 문제가 없다면 누구나 가족을 사랑한다. 하지만 가족에게 설렘을 바라지 않는다. 단지 그들이 언제나 내 곁에서 행복하고 나도 그들 곁에서 행복했으면 하고 바랄 뿐이다. 




가족에게 설레지 않는다고 해서 사랑을 안하는게 안 하듯, 연애, 결혼 또한 똑같다. 그 사람이 내 곁에 있어주고 내가 그 사람 곁에 있을 때 행복하다면 그건 사랑이다. 두근 거림으로 사랑의 척도를 따질 수 없다. 그 사람이 떠나지 않고 내 곁에 있을 때 소중함을 느낀다면, 그 사람이 곁에 있어 줌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면 당신은 그 누구보다 그 사람을 사랑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가족에게 사랑표현이 가장 인색하다. 언제나 함께 했기에 말하지 않아도 당연하다 느끼기 때문일 수 있다. 표현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들을 사랑하지 않는 건 아니다. 건강을 챙기고 식사를 했는지 물으며 중요한 순간에는 당연히 함께 하려 한다. 언제가 되었든 가족과 함께 하고 싶어 하는게 우리의 마음이다. 




떠나면 슬프고 다른 사람을 만나면 질투심이 일어난다면 그건 사랑이다. 좋은 일이 있으면 그 사람이 생각나고 함께 하고 싶다면 그건 사랑이다. 어렵게 생각하지 말자. 역설이지만, 사랑 그 단어가 입에서 쉽사리 나오지 않음에도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그건 진심으로 그 사람을 사랑하고 있다는 뜻이 될 수 있다. 


세간이 만들어 낸 사랑에 대한 선입견과 편견을 갖지 말자. 사랑의 형태도 다양하고 그 수를 헤아리기 힘들다. 마음 깊숙한 곳에서 이 사람을 사랑하는 감정을 처음 느꼈기에 사랑인지 아닌지 혼란이 올 수 있다. 하지만 그 사람과 함께 평생을 하고 싶다면 이건 예전부터 사람들이 사랑에 대해 내린 정의 중 하나다. 


어떤 일이 있어도 그 사람 곁에서 함께 하고 싶다는 마음, 설렘을 기대하지 않아도 평생을 사랑할 수 있음에 감사해야 되는 것 아닐까. 그 사람이 내 곁에 있음에 안도하고, 내가 그 사람 곁에 머물게 해줌에 감사함을 느낀다면 진정한 사랑을 하고 있는 것이다. 


연애상담 : mohalka12@gmail.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