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런 사람과 결혼하고 평생을 맞춰주며 살 수 있을까? 


결혼하려는 사람이 특별하고 소중한건 당연하다. 평생을 반려자로서 배우자로서 생각하는데 안 소중하지 않을까. 그런 사람이 관리까지 해주면 얼마나 고맙겠는가. 하지만 관리라는 이름하에, 도와주고 싶다는 마음으로 심하게 독촉하고 스트레스까지 준다면 이는 관리를 도와주는게 아니다. 이는 그저 고집이고 아집일 뿐이다. 본인이 원하는데로 모든걸 맞춰달라고 하는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다른 상황은 볼 필요도 없을 듯 하다. 몸무게까지 관리하려는 사람에게 굳이 맞춰줘야 하는 이유가 뭘까. 그렇게 살아야 하는 이유는 대체 어디 있을까. 만약 몸무게 관리를 못하게 되면 싸움이나 이별 밖에 없는건 아닐까. 사람 그 자체를 보고 만나는게 아니라 자기 기준에 맞춰주고 이를 지켜줄 사람을 찾는 것같다. 


대체 왜 이런 사람에게 자신을 희생하고 맞춰줘야 할 이유는 어디서 나오는지 알 수 없다. 무슨 이유가 됐던, 다른 사람을 조종하고 자신의 기준에서 벗어나지 못 하게 하는건 집착이고 소유이다. 사람은 소유할 수 없는 것 아닌가. 자신의 기준을 벗어나면 언제든지 버릴 준비가 된건 아닌지도 생각해 봐야 한다. 버린다는 말이 조금 그렇지만 그 사람 입장에서는 그렇게 생각이 될 수도 있다. 


자기 기준을 정하는 건 좋다. 줏대를 정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그 기준을 타인에게 엄격하게 적용해서는 안된다. 자신의 기준을 다른 사람들이 맞춰주고 부응해준다면 고마워 해야 될 일이지, 그 기준을 벗어났다고 싫은티를 내고 기준안에 우겨 넣으려는 행동은 올바른 행동이 아니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누군가는 희생할 때 누군가는 기준만을 앞세울 수 있다. 그런 상황이 두 사람에게 맞고 행복을 가져 온다면 누가 뭐라 하겠는가. 하지만 기준을 세우는 사람 따로, 기준을 따르는 사람 따로 존재하며 평생을 행복하게 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기준을 세우는 사람이 필요 할 때가 있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서로의 동의 하에서 해야 되는 경우가 많다. 




다른 한 쪽의 동의없이 기준을 세워놓고는 무조건적인 복종을 따르라는건 엄청난 독재다. 누가 그에게 독재할 권리를 주었는가 묻는다면 그 사람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사람이라고 하겠다. 사랑하기에 복종한다면 반대로 사랑하기에 동의하에 기준을 세워줘야 맞는 것 아니겠는가. 함께 하자고 결혼하고 사랑하고 연애하는 것이지 누가 누구를 복종시키고자 하는게 아니지 않은가. 




사람을 달라지게 하는 법은 없다. 본인을 낮추고 상대방에게 맞춰주거나 스스로 깨닫는 방법 밖에 없다. 사람은 원래 서로 잘 안맞는다. 맞춰가는 수 밖에 없다. 고치겠다는 불가능한 생각은 오만하기 그지 없다. 누군가 본인의 성격을 고쳐놓고 말겠어라고 말 한다면 뭐라고 대답해 주겠는가. 맞춰주고 양보하고 인내하는 수 밖에 없다. 


우리 모두는 단점을 용인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있다. 장점이 더 크게 보이고 단점이 작게 보아 준다면, 본인의 단점을 이해해주고 장점을 봐주는 사람이라면 우리는 상대편에게 똑같이 해 줄 수 있어야 한다. 그럴 사람이고, 본인이 그래주고 싶은 사람이라면 함께 해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하지만 자신 없다면 다른 선택권도 생각해야 되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