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간도 본능이 있는 동물 입니다, 순결은 선택사항입니다.


인간도 동물입니다. 관계를 맺고 번식을 합니다. 그리고 이를 하나의 쾌락으로 즐기고 삽니다. 나쁠게 없습니다. 연인관계에 관계를 맺던 순결을 지키던 그건 연인들이 알아서 할 문제 입니다. 하지만 인간이 동물임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포유류 중에 한 부류일 뿐입니다. 관계에 대한 합의가 있으면 하면 되고 없으면 안 하면 됩니다. 




관계를 원하지 않은 여자친구를 기다리고 설득하려 한 세월이 6년 입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관계를 맺고 싶은게 이상한게 아닙니다. 관계에 대한 관심이 없는 것도 이상하지 않습니다. 정 견디기 힘들고 설득이 불가능할 것 같다 생각하시면 이별을 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타인의 연애에 이별을 하는게 옳다 참는게 옳다라고 말하고 싶진 않지만 관계 때문에 힘들고 욕구를 참는데 한계가 다달았다면 이별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남녀사이에 육체적 관계문제는 이별 사유로도 존재합니다. 아마 이혼사유 5위 안에는 들지 않을까 합니다. 보통 1위는 돈문제 입니다. 사랑한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맞춰주는 연애를 할 필요는 없습니다. 본인의 본능과 욕구를 억지로 참는게 고통이고 심적 고문이라면 마음 아프더라도 본인과 맞는 사람을 찾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누구도 비난 할 여지는 없을 것 같습니다. 관계에 대해 이해관계가 맞지 않으면 한 쪽이 불행해 질 수 있습니다. 불행한 연애를 해야 할 의무는 없다고 봅니다. 관계를 강요하는 상대와 이별하는게 사회의 지탄을 받을게 아니듯 관계를 무조건적으로 거부하는 사람과 이별하는 것도 사회적 통상에서 벗어나지 않는다고 봅니다. 




사람은 동물입니다. 본능만으로 살 수 없는게 사람이지만 그렇다고 본능적 욕구를 완전 무시하고 살 수도 없는게 사람입니다. 게다가 육체적관계가 무조건 본능만으로 치부 할 수 없는게, 육체적 사랑을 통해 정신적 교감도 하는게 사람 입니다. 제가 자주 인용하는 말이 있습니다. 누가 했는지는 기억 나지 않습니다. 


"사랑없는 섹스는 무의미하고, 섹스없는 사랑은 무미건조하다." 


앞으로도 여자친구와 진솔한 대화를 나눠 보시길 바랍니다. 그래도 여자친구의 마음이 돌아서지 않는다면 이별을 진지하게 고려해 보시길 바랍니다. 사람은 동물입니다. 포유류 범주에 들어가는 확실한 동물입니다. 식욕, 성욕, 수면욕은 포유류에서 흔히 발견되는 기본 욕구입니다. 성욕을 무시하는 건 식욕과 수면욕을 무시하는 것과 비슷 하다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