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초이자 최후의 해병이 된 말이다. 계급이 있는 진짜 해병이다.  

 

Reckless는 한국전쟁이 한참이던 195210월 미해병대 중위 프레더슨이 구매한다. 미해병대에게  전투에 쓸 동물들을 구매하는 이상한 짓은 대수롭지 않았다. 처음에는 미해병대들은 레클레스를 산이 많은 한국지형에서 보급을 위한 말로만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레클레스는 무반동총 소대에 편입되고 미해병대와 중공군을 놀라게 한다. 놀라운 능력을 발휘한 레클레스는 미국과 한국에서 받은 훈장만 해도 여러 개, 게다가 진급도 두 번이나 해서 하사로 전역하게 된다.


1952 10월 서울의 한 경마장에 프레더슨 중위가 나타난다. 험난한 산악지형으로 유명한 한국지형에서는 지프보단 말이 보급하기에 더 적합하다는 판단했기 때문이다. 11kg의 무반동총과 탄약을 나를 수 있는 동물이 필요했고, 동료들과 함께 서울의 한 경마장으로 간다. 그 곳에서 오늘의 주인공 레클레스를 발견하게 된다


몽골 말 종자인 레클레스는 140cm의 작은 키였지만 얼굴에서는 서양의 경주명마의 혈통이 보이는 말이었다. 말의 주인은 어린 소년이었다. 소년은 정말 이 말을 팔기 싫었다고 한다. 하지만 전쟁 통에 다리를 잃은 여동생의 의족이 필요했던 소년은 어쩔 수 없이 레클레스를 팔아야 했다. 프레더슨은 소년에게 $250를 주고 말을 산다. 레클레스의 본명은 아침해였다고 한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소년의 이름은 김흑문이었는데 본명인지는 정확하지가 않다. 프레더슨 중위를 따라 가는 아침해를 보며 김흑문은 하늘이 하늘이 무너지는 것 처럼 대성통곡을 했다고 한다. 참고로 당시 국민총소득이 67달러 이던 시대였다.


그렇게 소년과 이별한 아침해 레클레스는 미해병대 무반동총 소대에 편입되고, 해병대로부터 전투 교육을 받게 된다. 중사 레담은 철조망에 걸리지 않는 법, 총탄이 날아 올 때 엎드리는 법, “포탄이다!” 라는 소리와 동시에 벙커로 뛰는 법을 훈련시켰다고 합니다. 레클레스는 처음엔 야영지 근처 풀밭에서 머무르곤 했는데 타고난 성격이 밝아서 그런지 나중에는 야영지를 자유롭게 돌아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더지나서는 병사들의 막사를 자유롭게 드나들고 추운 날에는 병사들의 막사에 들어가서 자거나 난로가 있던 래덤 중사의 막사에 들어가서 자고는 했습니다.


레클레스는 먹성도 좋아서 안먹는게 없었는데 이 말이 먹은게 뭐냐면 계란말이, 베이컨, 버터 토스트, 으깬감자, 곡물, 초콜렛, 캔디 등등 이었습니다. 가장 좋아했던 음식은 계란말이와 함께 해병대와 같이 마신 코카콜라와 맥주였다고 합니다. 주치의는 병사들에게 하루 두병의 코카콜라는 주지 말라고 충고했었다고 하는데, 분명 더 줬을 겁니다. 그리고 먹성이 얼마나 대단했냐면 자신이 덮던 담요와 30달러 짜리 포커도 먹어 치워 버렸습니다.




첫 전투에서 무반동총 소리를 들었을 때는 눈을 뒤집고 하늘로 날 듯 뛰었다고 합니다. 두 번째는 놀라며 소리를 쳤지만 콜만병사가 진정시킨 끝에, 하루가 끝날 즘엔 완전 침착해져서는 버려진 헬멧끈을 먹으려고 낑낑대는 습을 보입니다. 진지로 돌아온 레클레스에게 맥주를 대접한 해병대였고 레클레스는 맥주를 벌컥마시고는 더 마시고 싶어 했습니다. 나중에는 무기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궁금해 하기도 합니다. 레클레스를 타지 말라는 명령은 내려져 있었으나 한 병사가 레클레스를 타고 지뢰밭을 달리기도 했습니다. 물론 털끝만한 부상도 없었습니다. 종종 병사들이 명령을 어기고 레클레스를 타기도 했다고 합니다.

얼마나 똑똑했냐면 중요 이동경로는 처음 몇 번 정도만 안내를 받으면 나중에는 알아서 경로를 혼자 이동합니다.


레클레스가 가장 활약한 전투는 판문점 근처 네바다 고지에서의 일입니다. 1953 3 26일부터 28 3일간 이어진 이 전투에서 레클레스는 혁혁한 전공을 세웁니다. 진지와 전선을 하루 최대 51번 왕복했고, 실어 나른 무반동총 탄약의 무게가 약 5, 하루 이동길이만 56km에 달합니다. 분당 500발이 날아드는 논을 지나 경사진 산을 타고 탄약을 날랐습니다. 산에 올라서는 탄약을 내리고 부상당한 병사들을 데리고 내려 옵니다. 전선으로 진격하지 못 하는 병사들이 있을 때는 방어막이 되어 진격을 도와주기도 합니다. 이 병사들은 레클레스가 내려 갈 때 자신들의 방탄조끼를 벗어서 입혀 줍니다.


이 전투에서 두 번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왼쪽 눈과 옆구리에 파편을 맞았습니다. 그럼에도 응급처치만을 받고는 다시 전투에 참여해 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해병들에게 보급품을 날라 줍니다이 치열했던 3일간의 전투가 끝난 뒤 레클레스는 병장으로 진급하게 됩니다. 엄청난 무게의 탄을 메고는 날아드는 총알을 피해 3일간을 진지와 전선을 오고 갔습니다. 물론 부상당한 병사들을 살린건 덤입니다. 이 전투 이후 레클레스는 완벽한 해병으로 인정받았고 해병대의 더 많은 사랑을 독차지 하게 됩니다.


전투가 없는 날에는 해병들과 맥주 파티를 하거나 전화선을 깔고 다른 물자들을 날라주고는 했습니다.

미해병이 레클레스를 어떻게 바라봤는지에 대한 유명한 일화가 있습니다. 레클레스는 해병들이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하면 자연스레 나타나 무리에 끼고는 했는데 그 날도 별로 다르지 않았습니다.

 

미해병 루위 중위가 다른 병사들과 함께 둥그렇게 서서는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 때 레클레스가 한 병사의 뒤로 다가와 냄새를 맡고는 살짝 깨물었죠. 그랬더니 이 병사가 죽을 것 같이 팔짝 뛰면서 뭐야?! 이 씨X!!” 하고 외쳤습니다. 그리곤 돌아서는 레클레스에게 이런 미친 말새X야 꺼져!” 라고 했죠. 그러자 루위 중위가 엄청 화를 내며 병사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 말이 네가 해 온 것보다 그리고 네가 앞으로 할 수 있는 것 보다 더 많은 일을 미해병대를 위해 해줬어. 그리고 너보다 계급도 위야. 한 번만 더 그 따구로 레클레스에게 그렇게 말하는 걸 내가 듣는다면 널 군법재판에 넘길거다. 알았나?”


그 뒤 미해병들은 레클레스가 함께 본국으로 돌아가길 원했고 미국방부는 이를 허가해 줍니다. 1954 10 22일 요코하마에서 출항한 배에 오른 레클레스는 1954 11 5일 미 본토에 도착하게 됩니다. 물론, 미국으로 떠나는 것을 축하하기 위해 육군과 미해병대의 미식축구 경기가 있던 날 미해병대는 군악이 함께한 축하를 해줍니다. 미국으로 건너와 미해병 1사단과 함께 살게 되었고 4마리의 새끼를 낳았으나 한 마리는 태어난 뒤 얼마 후 죽게 됩니다. 1968년 노쇠한 레클레스는 철책에 떨어져 부상을 입고 진정제를 맞고 치료 중에 사망하게 됩니다. 대략 19-20세의 나이였습니다. 김흑문이라는 소년과 이별 할 때 2-3세 정도 였으니 말 그대로 일평생을 미해병대로서 살다 죽은 것 입니다.


레클레스는 1997년 라이프지에서 선정한 미국영웅 역대 100인에 선정되었습니다. 2013년에는 포탄을 메고있는 레클레스의 조각이 미해병대 국립박물관에 공개되었습니다. 2016 10월에는 펜들턴 캠프에서 레클레스 하사의 추모식이 거행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